82년생 김지영 줄거리 성인지

반응형
    반응형

    82년생_김지영

    남성과 여성의 입장의 차이로 많은 논란이 있었던 82년생 김지영 영화를 보았습니다. 세 번째 보는 영화이지만 볼 때마다 감정이 이입이 되어서 눈물이 납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 줄거리와 성인지 교육소감문을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 소개

    • 장르 : 드라마
    • 출연 : 정유미, 공유, 김미경
    • 감독 : 김도영
    • 개봉일 : 2019.10.23
    • 등급 : 12세 관람가
    • 관객평점 : 9.13점
    • 기자, 평론가 평점 : 6.79점

    82년생_김지영82년생_김지영

    영화 82년생 김지영 줄거리

    82년생_김지영82년생_김지영82년생_김지영

    82년생 김지영은 능력 있는 직장인으로 나왔다가 출산과 함께 잠시 일을 쉬고 있지만 남편과 아이와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주부입니다. 그러나 김지영을 가까이서 들여다보면 그렇게 행복해 보이지 않습니다. 어린 시절 주관이 뚜렷했던 언니, 남동생 사이에서 부모님께 자신의 의견을 제대로 말하지 못하고 참고 희생하며 살아왔었습니다. 김지영은 원하는 직장에서 능력을 인정받은 커리어우먼으로 나오지만 남자 직원들에게 승진이 밀리는 좌절도 맛보았습니다. 결혼을 하고 임신, 출산을 경험하면서 경력단절이 되면서 자존감은 낮아지고 어느 날부터 자신도 모르게 원하지 않는 말들을 하게 됩니다. 그런 아내를 바라보는 남편은 어떻게든 도움을 주고 싶지만 아내의 상태는 더욱 심각해집니다. 김지영의 친정엄마는 사위에게 딸의 상황을 듣게 되면서 안타까움과 속상함에 눈물을 흘립니다.

    82년생_김지영82년생_김지영82년생_김지영

    찬반 논란이 뜨거운 영화

     

    82년생_김지영82년생_김지영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젠더 성향으로 원작부터 논란이 심했으며, 영화로 제작된다는 소식이 들렸을 때부터 찬반 논란이 뜨거웠습니다. 이 영화를 보면서 이 시대를 살아가는 평범한 대한민국 여성의 이야기일 뿐이었습니다. 

    영화를 보면서 느낀점

    82년생 김지영을 보면서 평범한 한국 여성들의 현실을 보여주는 것 같아서 많이 공감이 되었습니다. 과거 가부장적인 사회에서는 여성들에게 순종적인 행동을 하도록 강요를 받아왔으나 지금은 시대가 달라졌고 여성이 결혼, 임신, 육아로 인해 무조건 뒤로 물러나야 하거나 희생해야 한다는 건 시대착오적인 발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영화 속에서 등장하는 여러 가지 차별 모습들 중에서 가장 인상이 깊었던 점은 커피숍에서 김지영이 커피를 주문하는데 유모차에 있는 자신의 아이가 울자 뒤에서 몇몇 사람들이 맘충이라는 비하 발언을 하는 장면을 보면서 많이 안타까웠습니다. 가정은 물론 사회에서도 양성평등, 성인지 감수성의 인식 개선이 많이 필요하다고 생각이 들었고 사회 공동체 안에서 살아가면서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지 않으면 좀처럼 나아지기 힘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임산부 배려석, 수유실 등 지자체에서 개선을 하여도 사회 구성원들이 배려하는 마음 없이 이기적으로 행동한다면 무용지물일 것입니다. 회사에서도 육아휴직 제도를 시행하더라도 주변 동료들이 배려하지 않고 안 좋은 시선을 준다면 쓸모없는 제도가 됩니다. 가정에서든 사회에서든 남성, 여성 편 가르지 않고 서로 배려하면서 살아가는 게 올바르다고 생각합니다.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