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고발 사주 제보자 지목된 조성은

반응형
    반응형

     

    9월 초 현재 언론매체를 떠들썩한 이슈입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시에 손준성 전 수사정보 정책관이 미래 통합당 김웅 의원에게 범여권 인사와 언론인 고발을 사주하였다는 의혹이 제기되었는데요. 고발 사주라는 고발과 사주의 단어가 합해진 말인데요. 고발은 고소와 마찬가지로 범죄사실을 수사기관에 신고해 소추를 구하는 의사표시이며, 사주는 남을 부추겨서 안 좋은 일을 시킨다는 의미로 고발 사주는 남을 부추겨서 누군가를 고발하게 한다는 의미로 아시면 될 것 같아요.

    조성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고소 사기 혐의를 받고 있다. 윤 전 대통령과 제보자로 지목된 사람은 국민의 힘, 김웅 의원에게 법적으로... 그는 응답하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소 사기 의혹 제보자로 지목된 조성은 씨는 "내가 내부고발자라고 생각하는구나" 그는 갖가지 모욕과 잘못된 정보에 대해 말하고 있다. 그것은 정면에서 나타났다.

    조성은

    지난해 총선 때는 통합 미래당(민 권력의 전신)이었다. 나는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일했다. 그는 국민당 비상대책위원을 지냈다. 8일 오후, 조성은...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에서는 야당에 대한 윤석열 씨의 고소. 그는 그 사건에 대한 성명서를 게재했다. 지난해 4·15 총선 때 오너 의혹이 제기됐다. 그전에 윤 전 대통령은... 손준성 검사(당시 대검 수사정보 정책관) 이를 통해 당시 김웅 의원(현 국회의원)이 당선됐다. 통합 미래당 후보에게 연락해서 안부 전해 주세요.

    조성은

    그것이 그 고발을 부추겼다는 주장이 있다. 이 의혹은 인터넷 매체 뉴스 버스를 통해 제기되었다. 그것은 보도되었고, 조 씨는 제보자로 밝혀졌다. 정계에 소문이 돌았다 윤 전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말했다. 지정 방법을 물었을 때 "여의도는 모든 사람을 안다" "알고 있어요." 김 의원은 또 내가 받은 자료는 당 의원이라고 말했다.

    그는 선거와 관련된 중요한 위치에 있다. 아는 사람에게 전달했어요. 나는 그 뉘앙스에 대답했다. 여기에 공인 기자 논란도 가세했다. 대검찰청은 뉴스 버스에서 이렇게 말했다. 보도된 인사에 대해서는, "공인 기자"입니다.

    나는 요구 조건을 충족시켰다고 말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이렇게 말했다. 내부고발자가 해당되는지 아닌지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기자들로부터 내부고발자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 "원서를 받은 적이 없습니다." 정반대의 입장을 내놓았다. 조 씨는 "나는 내부고발자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공개 캠페인입니다. 조 씨는 진술서에서 "대부분의 내용은..." 의원을 필두로 김웅은 기자들과 함께 저는 언론에 모욕죄를 포함한 허위 사실에 대해 말할 것입니다. 그는 그로 인한 명예훼손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이재명 캠프'에서 그는 또한 근무에 대한 소문을 일축했다. 조 의원은 "(김 대표가) 특정 기자들에게 나는 실명을 거짓으로 말하고 캠프에 갔다. 이건 마치... 사실이 아니에요. 당 안팎의 허위사실 유포 "내가 하고 있어."라고 그가 불쾌감을 표시하며 말했다. 그는 "당신은 내가 내부고발자라고 비난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다양한 모욕과 거짓 정보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난 지금 그것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어.

     

    "정당 활동" 제가 대통령 캠프에서 활동하지 않더라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내 기자들에게는 이재명 후보 캠프. 등. "그것은 국민의 힘이 아니라 터무니없는 (대선) 캠프입니다." "여러분의 활동에 대해 잘못된 정보를 퍼뜨리세요." 강조합니다. 조 씨는 김 기자와 윤 전 대통령은 허위사실이 지속적으로 유포되면서 사건의 심각성 공적 지위와 의무조차 망각한 채 매우 심각한 대통령 선거에서는 "저는 실패의 수준에 있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국민의 힘, 대선, 당의 힘 "누군가가 되는 상황입니다, "라고 그는 지적했다. 2014년 박원순 서울시장 캠프에서 조는 그 클럽에 가입했고 그의 정치 경력을 시작했다. 2016년에는 국민의당과 민주 평화당의 비상대책위원이었다. 그는 추가 변수로 일했다.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청년정당. 창당을 준비하면서 통합 미래당(현 국민의 힘)에, 나는 선거 위원회에 가입했다. 그는 부의장을 지냈다.

     

    조 씨의 여론에 대해 윤 전 대통령은 이렇게 말했다. 9일 기자가 말했다. 그는 고백했다." 윤석열 캠프 대변인 윤희석... 이날 MBC 라디오에서 그는 보고하라고 했다. 자백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 "문서를 전달하는 과정..." 그게 하나의 연결고리에 있다는 사실... 그것은 확증이나 다름없다. 그 안에는 의미가 있다고 그는 주장했다. 조 씨 외에 제보자로 지목된 A변호사가 있다. 동아일보 기자를 만나서 "검찰에 신고한 적이 없다. 신고한 적 없어요."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